또 그림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시기가 온 듯 하다.
또 그림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시기가 온 듯 하다.



시금치캔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